10시반에 퇴근하고 하집사님과 형주랑 같이 11시에 출발해서...

새벽 2시에 태안반도에 도착.....

직장인 피곤시럽구나....

그냥 노가리좀 까다가... 아침까지 디비자고 비몽사몽앉아있다가....

폐회예배드리고 복귀.. ㅡ..ㅡ

선배들이 수련회 와서 왜 그렇게 잠을 열심히 잔건이 이제 이해하겠다..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