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축제라는 이름아래 청년부 총동원이자 새신자 초청.....

그래도 상당수가 함께해준;;;;;  믿음의 부족이었나? 딱 믿음만큼만 나온것 같은 느낌이...

약간 반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