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_IMG_0888.jpg

 

 예전엔 이런거 보다 당구치고 오락하고 그런걸 훨씬 더 좋아했었고 별로 휴일이 없는 천웅이의 특성상 이런 기회가 없었는데

올해는 벌써 두번째 놀러나왔다. 앞으로도 종종 놀러다니지 않을까 하는;;;

 

 

 

 

 

 

 

 

 

4_IMG_0892.jpg 

 

 3년전에 경포대의 아픈(?) 기억 이후 처음 온 바다.... 겁나 덥다가 이날만 엄청 흐리긴 했지만 그래도.. ㅎㅎㅎ

 

 

 

 

 

 

 

 

 

 

 

4_IMG_0903.jpg 

 

10분동안 임동이랑 눈알빠지게 입으로 분 임동네 형수님의 돌고래

생각보다 타기가 쉽지 않았다. ㅋ

 

 

 

 

 

 

 

 

 

4_IMG_0908.jpg 

 

10분동안 힘들게 분 돌고래가 30분 놀고 바다로 떠내려가 버리다.

눈앞에 바로 있었는데 잡힐듯 잡힐듯 못잡고 순식간에 바다로 떠내가버렸다..

쫓아가다가 안되겠다 싶어서 돌아오는 나.

 

 

 

 

 

 

 

 

 

 

4_IMG_0912.jpg 

 

 

 

 

 

 

 

 

 

 

 

4_IMG_0919.jpg 

 

한달전부터 마음은 이미 안면도에 가있던 천웅이. 이것저것 아이템을 많이 장만했다. ㅋㅋㅋㅋ

 

 

 

 

 

 

 

 

 

4_IMG_0926.jpg 

 

 

 

 

 

 

 

 

 

 

 

4_IMG_0937.jpg 

 

해파리 구경중... ㅋ

 

 

 

 

 

 

 

 

 

4_IMG_0942.jpg 

 

이건 뭘 보고 있는거지.. ㅡ..ㅡ

 

 

 

 

 

 

 

 

 

4_IMG_0943.jpg 

 

 

 

 

 

 

 

 

 

 

4_IMG_0947.jpg 

 

추워서 복귀!!! 천웅이가 18도로 맞춰놓고 나온 에어콘 덕분에 우리의 방은 냉장고 ㅡ..ㅡ 아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