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과 포켓PC이후에 시들해졌던 스마트폰 시장을 다시 활발하게 만들면서 스마트폰시장을 주름잡고 있는 아이폰에 대항할 OS를 구글이 만들어서 내놓았습니다. 그 전부터 구글폰이라는 루머가 많이 퍼졌던 가운에 Software회사답게 오픈소스로 안드로이드 OS를 공개하고 작년에 드디어 첫 구글폰인 Nexus One을 출시했습니다. 구글은 애플과는 다르게 하드웨어업체가 아니기 때문에 넥서스원은 구글의 이름을 달고 나왔지만 실제로는 HTC에서 제작한 폰입니다. 현재 출시된 안드로이드폰 가운데는 최강의 스펙을 가지고 있고 아이폰에 비해서 호환성이슈가 있는 안드로이드폰들의 레퍼런스격인 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현재 미국내에서만(다른 해외는 잘 모르겠네요.) 팔고 있고 개방과 공유의 원칙을 상당히 중시하는 구글답게 모든 제품을 팩토리언락으로 판매하며 구글사이트에서 직접 구매를 하고 통신사에 가서 구입을 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이런식으로 구글코리아가 들여와서 판매하고 통신사에 가서 가입하면 참 좋겠지만 현재로써는 구체적인 수입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저런 이유로 안드로이드 개발기기가 좀 필요해서 넥서스원을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국내에 출시된 안드로이드폰으로는 모토로이와 안드로-1이 있습니다만 안드로-1은 펌웨어가 1.6까지만 지원할 예정이고 넥서스원이 스펙도 좋은데다가 앞으로 업데이트도 구글이 적어도 넥서스원은 가장 먼저 해줄것이라고 생각해서 넥서스원을 구입했습니다. 아이폰이 스마트폰을 휩쓴 가운데 제품을 떠나서 시장이 한쪽으로 쏠리는 것은 소비자에게는 별로 좋지 않고 여러가지 스마트폰 OS들이 있지만 심비안도 좀 약한 느낌이고 차후 그나마 아이폰을 상대할 만할 것으로 기대될 녀석은 현재 안드로이드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안드로이드 자체의 성능보다는 구글이라는 네임밸류에 대한 기대감이 더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올해말 윈도우즈폰도 나올 예정이고 시장은 점점 재미있어 지겠죠.

Google Nexus One

어쨌든 제 첫 안드로이드폰인 넥서스원이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넥서스원은 구글 넥서스원사이트에서 구입을 했고 안드로이드폰에 올라온 글(첫번째, 두번째)을 참고해서 구입했습니다. 저는 4번째 방법으로 했고 넥서스원을 구입하려면 구글 체크아웃으로 구매를 해야 하는데 현재 체크아웃은 한국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머 어디서나 한국 미지원은 이제 새삼스럽지도 않습니다. ㅠ..ㅠ) 편법을 써서 체크아웃을 만들어서 구매를 했습니다. 어쨌든 하얀색의 박스가 이쁩니다.

Google Nexus One

넥서스원 본체가 박스안에 잘 들어 있습니다. 기기가 제 손에 들어오니 가슴이 설레이는군요 ㅎ

Google Nexus One

넥서스원 본체와 기본파우치, 배터리와 이어폰, usb아답터와 usb케이블, 설명서가 들어 있습니다.
스펙은 아래와 같습니다.
  • Display : 3.7" WVGA AMOLED touchscreen(800x480 pixcels, 100,000:1 contrast ratio)
  • Camera : 5megapixels Autofocus(2배 디지털줌, LED플래시)
  • Video : 720x480 20fps
  • Wireless : 3 UMTS bands(900/AWS/2100MHz or 850/1900/2100MHz)
                   HSDPA 7.2Mbps, HSUPA 2Mbps
                   GSM/EDGE (850, 900, 1800, 1900MHz)
                   Wi-Fi 802.11b/g
                   Bluetooth 2.1 + EDR
                   A2DP 스테레오 Bluetooth
  • Battery : 1400mAh battery
  • Processor : Qualcomn QSD 8250 1GHz Snapdragon
  • OS: Android
  • Capacity : 512MB Flash, 512MB Ram, 4GB MicroSD(up to 32GB)
  • Dimension : 119 x 59.8 x 11.5mm
  • Weight : 130g(배터리 포함)

Google Nexus One

기본파우치위에 올려좋은 넥서스원입니다. 아이폰보다는 약간 얇은듯하고(제가 아이폰은 쓰고 있지 않아서...) 심플하면서 세련된 디자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제 주관적으로는 상당히 맘에 드는 디자인입니다. 아이폰은 정말 대단한 디자인이긴 하지만 이제 수년이 지났기 때문에 보면서 오옷!!!하는 반응까지 나오기에는 너무 익숙해 졌죠. 식상한 맛이 없어서 그런지 저는 넥서스원의 디자인이 상당히 맘에 듭니다.

Google Nexus One

뒷면에는 구글의 로고와 HTC의 로고가 있습니다. 하드웨어에 달려 있는 구글로고는 사뭇 나름 느낌을 줍니다.
SKT에서 공격적으로 광고를 해서 잘못 알고 계신분이 많은데 저 안드로보이 캐릭터는 안드로이드의 캐릭터로 구글에서 만든 것이고 SKT에서 만든 캐릭터는 아닙니다.

Google Nexus One

폰으로 쓰기에는 저런 식의 파우치는 그리 좋지는 않다고 생각하지만 저는 폰으로 쓸 예정이 아직은 없기 때문에 상당히 맘에 드는 파우치입니다. 실제로 만져보면 아주 고릅스럽거나 그러지는 않지만 안드로보이도 그렇고 넥서스원에 잘 어울리는 파우치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현재 전파연구소에서 전파인증을 하면 SKT와 KT에서 개통이 가능하지만(SKT에서 20여명정도 있는 것으로 아록 있습니다.) 전파인증이 너무 비싸고(개인인증은 35만원에 한달정도 걸리고 업체 통하면 50만원에 10일정도 걸린다고 합니다.) 그렇게 개통할 경우 스마트폰 요금제가 아니라서 원하는데로 요금제를 가입할 수 있기 때문에 쓰지도 않는 무료통화를 몇백분씩 돈을 내가면서 2년 노예로 살 필요가 없는 장점이 있는 반면 고장나서 미국보내서 제품교환이라도 받을 경우 다시 돈내고 재인증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전체금액으로 보면 아이폰이랑 거의 비슷하거나 오히려 더 싸다고 할수는 있지만 개인인증따위가 35만원이나 한다는 것을 별로 인정할 수 없기에 현재는 별로 계획하고 있지 않습니다.
막상 써보니 좀 끌리긴 하는데 일단은 참아보려고 합니다.(아이폰 4G나오는것 좀 보고요.)

Google Nexus One

아랫부분 사진입니다.오른쪽에 마이크가 있고 가운데 USB 커넥터가 있습니다. USB커넥터라는 점이 호환성면에서 좀 장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타입은 마이크로 USB B타입입니다. 국내에서는 거의다 A타입을 쓰는데 미국에서는 B타입도 많이 쓰나봅니다. 최근에 저한테만 B타입을 쓰는게 3개나 생겨서 저는 호환이나 충전에 불편함이 거의 없기는 하지만 국내에서는 A타입에 비해서 상당히 적기 때문에 약간 아쉬운 부분이기도 합니다.(A타입은 커넥터가 좀더 각져있습니다.)

USB커넥터 주변에 있는 3개의 접지단자는 정확히 어떤 용도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추측으로는 구글에서 나오는 악세서리중 하나인 크래들과 접합부가 아닐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Google Nexus One

오른쪽 면에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Google Nexus One

윗쪽에는 3.5파이 이어폰잭과 전원버튼이 있습니다. 전원버튼이 마치 있는듯 없는듯 자연스럽게 있어서인지 보통 전원버튼을 잘 못 찾으시더군요.

Google Nexus One

왼쪽에는 볼룹 UP/Down이 버튼이 있습니다. 위치는 일반적으로 있는 평범한 위치에 있고 한손으로 잡았을때 볼륨버튼을 조절하는데 불편함은 거의 없습니다.


Google Nexus One

전편입니다. 상단에 스피커가 있고 액정 하단에는 4개의 터치식 버튼이 있습니다. 왼쪽부터 Back버튼, 메뉴버튼, Home버튼과 검색 버튼입니다. 아이폰스타일의 인터페이스에 익숙해져서인지 아직 백버튼을 쓰는 것이 약간 어색하긴 하지만 어떤 어플에서든 통일감을 가질 수 있어서 좋은것 같습니다. 대부분의 버튼들은 클릭과 Long클릭으로 나누어지도 각기 다른 기능을 하고 있습니다. 백버튼만 롱클릭이 없습니다.메뉴버튼은 롱클릭하면 키보드가 나오고 홈버튼은 롱클릭을 하면 최근실행한 어플리스트가 나타나며 검색은 음성검색이 나타납니다. 다른 앱들을 설치하면 이 기능들을 가로채기도 합니다.
아래 가운데는 트랙볼(?)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아이폰의 홈버튼과는 다르게 넥서스원에서는 여기 트랙볼이 있고 이 트랙볼을 이용해서 텍스트에서 커서를 움직인다던데 문서나 웹페이지에서 이동할 수 있습니다. 각 버튼이나 링크들에서 왔다갔다 할 수 있고 클릭도 가능합니다. 텍스트사이에서 이동은 좀 느린듯해서 답답하기도 하지만 나름 괜찮습니다. 오페라미니 같은 브라우저에서는 아예 마우스커서가 나타나서 자유롭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이 트랙볼을 만지면 마치 전기가 살짝 오르듯이 오돌돌한 느낌이 나는 것이 꽤 재미있습니다.

Google Nexus One

뒷면에는 오른쪽 상단에 스피커가 있고 전면에 500만화소짜리 카메라가 있습니다. 사진 화질은 그냥 머 스마트폰에서 쓸만한 정도의 수준입니다.


Google Nexus One

넥서스원의 장점중 하나라고 할수 있는 착탈식 배터리입니다.(이걸 장점이라고 말하는 것도 웃기네요 ㅡ.ㅡ) 백커버를 위쪽으로 밀어서 열면 배터리를 교환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백커버의 카메라부분이 실제 카메라를 보호하고 있는 역할도 하고 있는지라(전에 쓰던 것들은 그냥 카메라 부분이 뚫려있었는데요.) 기스많이 나면 백커버만 갈아도 될 것 같습니다.

Google Nexus One

배터리부분 아래쪽에는 microSD카드 슬롯과 SIM카드 슬롯이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4GB의 microSD가 들어 있고 알려진대로 현재 SD카드에는 어플을 설치할 수 없습니다. 내부메모리는 200MB정도를 사용가능합니다.

Google Nexus One

Google Nexus One

넥서스원의 부팅화면입니다. 첨에 로고뜬 다음에 애니메니션으로 로고가 뿌려지다가 부팅이 됩니다.

  Google Nexus One

좀 써보니 액정하나만큼은 진짜 끝내줍니다 역시 AMOLED라는 생각이 들고 너무 오버스펙이 아닌가 싶었던 800*480의 고해상도덕에 아주 선명하고 깔끔한 화면을 보여주고 AMOLED라서 그런지 몰라도 콘트라스트도 상당히 높아서 색이 진하게 느껴집니다. 오른쪽은 아이팟터치 2세대인데 아이팟 터치를 계속 쓸때는 볼랐는데 넥서스원 가지고 놀다가 아이팟터치를 보면 갑자기 화면이 뿌옇게 느껴질 정도로 넥서스원의 액정이 선명합니다. 화소가 깡패라더니 거짓이 아니군요 ㅎ

Google Nexus One

 
원래 계획하고 있었던 아니지만 결과적으로는 현재 스마트폰 시장에서 겨루고 있는 OS중에서 3개를 보유하게 되었습니다. 흠.... 왼쪽부터 넥서스원, 아이팟 터치 2세대, 팜프리입니다. 각기 머 장단점이 있는듯 하네요 ㅎㅎㅎㅎㅎ

하드웨어 말고 사용에 대한 얘기는 차후에 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