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동안 맘에만 두고 노리고 있던 트랙볼을 드디어 구입했습니다. 사실 저는 오랜생활 컴퓨터에 익숙해 져서인지 ADT증후군도 거의 익숙해 진 편이고 컴퓨터 많이 했다고 오른쪽 어깨가 아프다거나 하는 증상은 없습니다. 하지만 마우스는 편리함에도 불구하고 손과 어깨에 꽤 무리를 주는 것은 사실이고 컴퓨터를 쓰다보면 오른손만 상당히 바쁘다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왼손은 그냥 키보드위에 고정되어 놓여있는데 반해 오른손은 키보드 치랴, 키패드치랴, 마우스 만지랴 혼자 많이 바쁜게 사실입니다.

앞으로도 계속 컴퓨터를 많이 사용할 것이므로 장기적으로 오른손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 계속 트랙볼을 생각하고 있었지만 마우스와는 확연히 틀린 장비이기 때문에 불편하지 않을까 고민하다가 트랙볼을 일반적으로 많이 쓰는것처럼 마우스 대용이 아닌 왼쪽에 놓고 보완적인 제품으로 쓰기로 결정하고도 어떤 녀석을 살지 오랫동안 고민을 했습니다. 1년도 넘게 한듯 하네요. 원래 Kensington Expert 트랙볼을 노리고 있었는데 작년에 Expert의 차기 모델이 나온다는 것을 알고 기다렸다가 한참을 구경한 후 이제야 구입을 했습니다.

Kensington SlimBlade Trackball

아무래도 고가의 제품이다 보니 지르기까지 꽤 시간이 걸렸습니다. 잘 쓰지도 못하고 버려지는 제품이 될까봐....

Kensington SlimBlade Trackball

SlimBlacd Trackball 본체와 사용설명서가 들어있습니다. 제품 구성은 머 달리 들어있을것도 없긴 하지만 가격대에 비해서는 아주 단촐한 편입니다.

Kensington SlimBlade Trackball

Expert에서 SlimBlade로 바꾼 가장 큰 이유가 이 고급스러운 뽀대입니다. 다른건 몰라도 익스퍼트는 물론이고 다른 트랙볼도 따로 올 수 없죠. ㅎㅎㅎ

Expert와 동일하게 트랙볼을 주의로 4개의 큰 버튼이 존재합니다. 아래쪽에 있는 2개의 보튼은 마우스의 왼쪽/오른쪽 버튼이고 기본적으로는 Navigation mode로 동작해서 마우스처럼 사용할 수 있습니다. 트랙볼을 이용해서 마우스를 움직이고 볼을 회전시키면 스크롤이 됩니다. 스크롤이 욀때는 돌아가는 소리가 나기 때문에 동작하는데는 어려움이 없습니다.

왼쪽 상단의 버튼을 누르면 Media mode로 변경되고 트랙볼이 곡 넘김이 되고 아래쪽 좌/우버튼이 Play/Stop기능이 되고 오른쪽 상단의 버튼을 누르면 View mode로 변경이 되고 이미지 넘김을 하고 볼을 돌리면 줌기능이 됩니다. 왼쪽하단 버튼은 100%뷰가 되고 오른쪽 하단 버튼은 화면에 Fit로 이미지가 나옵니다.

Kensington SlimBlade Trackball

일반적인 마우스끄트머리에 트랙볼이 달린 느낌의 손끝으로 다루는 트랙볼과는 다르게 켄신턴의 Expert에서 SlimBlade Trackball로 이어지는 이 제품의 구성은 네모난 판에 가운데 트랙볼이 있어서 손 전체로 다룰수 있는 구조라서 안정감이 있는 느낌입니다.

Kensington SlimBlade Trackball

케이블도 일반적인 고무가 아닌 헝겁재질로 되어 있어서 고급스러운 느낌입니다.

Kensington SlimBlade Trackball

당연히 공은 빼낼수 있고 밑면은 위 사진 처럼 생겼습니다.

Kensington SlimBlade Trackball

트랙볼을 빼낸 모습입니다. 저렇게 된 구조로 동작한다는게 참 신기하기도 하네요.



사람나다 다르겠지만 사실상 쓰면 네이게이션 모드와 뷰모드가 그다지 쓸모가 없다는 느낌입니다. 컴퓨터를 하면서 이미지보기와 미디어플레이를 수시로 쓴다면 좀 편할수도 있습니다만 그렇지도 않고 이런 기능들은 대게 전용모드가 아니더라도 마우스의 기능만으로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활용성이 좀 약한 느낌입니다. Expert에 비해서 가장 큰 단점은 이 버튼들이 커스터마이징이 불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초기에 차후 드라이버를 업그래이드 해줄 것이라는 얘기가 있었지만 실제로는 작년 2월에 출시한 이후 한번의 업데이트도 없었습니다. 사람마다 쓰는 환경이 다른데 커스터마이징을 지원하지 않고 이전 모델에도 있던 기능을 굳이 뺀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입니다.

아직은 익숙해 지는 중이고 의식하지 않으면 자연스럽게 마우스로 손이 갑니다. 그리고 마우스로 조작을 하면서 왼손으로 복사/붙히기등등의 기능을 쓰게 습관이 들어있는 상태에서 왼손으로 트랙볼 조작을 하려다 보니까 많이 어색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가장 불편한 것은 백버튼입니다. 요즘 아주 기본적인 마우스가 아니면 거의 추가버튼이 있어서 뒤로가기 를 마우스만으로 할 수 있는데 슬림블레이드에는 뒤로가기 버튼을 할당할 수 없기 때문에 왼손으로 트랙볼을 조작하면 백버튼을 위해서 오른손으로 키보드를 사용하거나 화면의 뒤로가기 버튼을 트랙볼로 클릭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기분상인 이게 제일 붚현하게 느껴지는군요.

어쨌든 상당한 시간을 소비하게 되는 컴퓨팅 환경을 약간씩 편하게 하고자 하는 노력인데 좀 적응되면 괜찮게 쓸 수 있을듯 합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