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어느때보다 정치권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면서 참가했던 선거가 아니었나 싶다. 머 그래도 후보들을 열심히 공부하거나 하기까지는 못했고 이래저래 정신없다는 핑계로 다른 사람들에 비해서는 많은 정치이슈에 대해서 별로 관심을 가지지 못하고 아직 정치에 대한 큰 신념은 가지지 못했다는 것은 아쉬운 일이지만 이전 보다는 확실히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선거는 꼬박꼬박 하기는 했지만 요즘 관심을 가지면서 젊은 친구들이 정치에 대해서 얘기하는거 보면 대단해 보이기도 하고 나는 참 생각없이 살았었구나 싶기도 하다.

어쨌든 이번 선거는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 그런 생각이 다음 선거때는 좀더 도움이 되겠지...


일단 사회에 나오고 보니 "어라 이거 세상이 좀 이상한데?" 라는 생각이 들었고 정치권에 관심이 가지면서 가지게 된 생각은 가만이 있어서는 세상이 달라지지 않는 다는 거고.... 내가 누리고 있는 민주주의는 누군가의 피로 누군가의 수고로 얻은 민주주의에 나는 무임승차(?)를 하고 있다는 거였다. 아직은 갈길이 멀기에 다음 세대를 위해서는 먼가 해야겠고 내가 할수 있는 가장 강력한 것은 투표였다...


반대 의견도 좀 듣고 살자...
난 원래 비교적 색을 가지고 있지 않았다. 이런 저런 생각을 토대로 한다면 오히려 보수쪽이 더 맞지 않나 싶다. 나는 경쟁체제를 상당히 지지하고 있고 경쟁에 밀려나는 것도 당연한 수순이라고 생각하고 있는데다가 여러가지면에서 보수적인 면이 있기에... 어쨌든 기본적인 생각은 변화가 없지만 이 나라가 날 진보쪽으로 만들어주었다.
기존에 난 소위 좌파라는 성향을 가진 인터넷에서 활동하는 사람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지금 상황이 그러한 호불호를 따질 수준을 넘어섰을 뿐이지...) 집권세력보고 대화안한다고 욕하면서 정작 그들은 대화할 의도가 없어보였다. 모든 일에는 무조건 좋고 무조건 옳은 일은 없기에 약간의 발론?이나 의견을 묻는 것 정도는 괜찮다고 생각되는데 소위 유명어쩌구 하는 사람들도(온라인에서..) 어떤 일에 대해서 "이런 이런 면도 있지 않냐?"라는 댓글을 달면 "너같은 XX때문에 나라가 어쩌느니." "국개라니...", "물타지 말라느니"하는 대답 일색이었다. 물론 대놓고 까는 놈들도 있지만 그렇든 아니던 내가 보기엔 그들의 대응은 다 똑같다. 공감합니다. 옳습니다. 하는 식의 리플에만 호의적으로 대답할 뿐이었다. 과연 그러면서 다른 사람보고 대화안한다고 머라고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옳고 그름...
보통 얘기하듯이 선거를 하는게 중요하고 그다음에 잘 찍는게 중요하다. 잘 찍는다는 것은 좀 어려운 말이다. 흠.... 그러면 (어쨌든 내가 보는 지금 시점에서) 잘 못찍을 사람은 선거하라고 하는게 맞을까 안하라고 하는게 맞을까... 이건 나에게 좀 어려운 문제였다. 민주주의에서 선거를 하는게 당연히 중요한데 선거를 하라고 하면 내가 바라지 않는 후보에 표가 추가된다는 말이지... 특히 불법은 아니니 선거를 굳이 권하지 않는게 맞는 행위였을까... 흠... 그렇다면 처음 얘기한 선거를 하는게 중요하다기 보다 잘 찍는게 더 중요하다고 말이 바뀌어야 할것 같은데... 쩝;;;



투표에 대한 대응...
나도 그렇지만 사람들도 대응을 잘 못한다는 느낌이다. 그냥 이제는 씹는거에 익숙해지고 그냥 거기에 만족하는 것 같다. 내가 보기에는 정치에 별로 관심도 없는 사람들이 오히려 여당을 지지하는 사람들 보다 잠재적으로 우리편(?)이 될 가능성이 큰것 같은데 그들을 선거에 관심을 가지게 해서 좋은 선택을 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득이 될것 같은데(선거한방으로 끝날 싸움이 아니니....)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둘에게 똑같이 대응을 한다.
얼마전 내게 "선거도 하고 사냐고"물어온 사람이 있었다. 순간 울컥하긴 했지만 별말은 하지 않았다. 그냥 선거하라고만... 흠.... 대부분 보면 "투표안한 사람과는 인간관계를 끊는다."라는 말을 많이 본다. 실제로 그렇게 하는지 어떤지 모르겠지만 관계를 끊으면 그사람이 "아~ 이 사람이 나랑 관계를 끊다니 다음에는 내가 꼭 선거를 해야지!"라고 생각을 할까? 왕따가 된것도 아닌데 나는 별로 그렇게 생각이 되지 않는다. 그렇게 느낄정도면 관계 안끊어도 말로 깨닫게 할수 있을 일이었다. 100도씨라는 만화에 대모에 나오지 않은 직장인들한테 학생들이 욕을 하자 "왜 같은 편이 될수 있는 사람도 적으로 만드느냐"라는 부분이 나온다. 내가 보기엔 현재 상황이 딱 이거이지 않은가 싶다.


찍으려고 하다보니 정말 인물 없다 싶다.
여당은 싫은데 야당은 답답하다. 주요인물들은 괜찮은 사람들이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여당은 나쁘고 야당은 멍청하다 정도가 내 현재 생각이다. 머 정치는 최선을 선택하는게 아니라 최악을 선택하지 않는거라고는 하지만 답답한건 답답한거다. 특히 비례대표나온 사람들을 보면 믿고 찍는거긴 하지만 의원을 할 기본적인 검증은 된건지 참 의심스럽다.


어쨌든 결과가 나왔다.
저녁에 트위터에서 본대로 이번 선거는 우리도 하면 할 수 있다는데 의미가 있다는 것을 깨달은 선거였다는 것에 공감을 했는데 기대이상으로 결과가 좋다. 아직 개표가 다 끝난것은 아니지만 꽤나 괜찮은 결과가 나올 분위기다. 기대하지 않았던 곳에서도 괜찮은 결과가 나왔다.(경기도 까지 바라는 것은 욕심일까? ㅡㅡ;; 경기도가 제일 할만하다고 생각했는데.. 쩝...)


이제가 더 중요하다.
아직 결과가 다 나오지 않았지만 어쨌든 의지는 충분히 보여주었다고 생각된다. 이걸로 정신차릴꺼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당선된 사람이 이제 잘해야 할 것이다. 여태까지 느끼듯이 "국민이 자신들을 원한다"고 착각하고 똑같이 기고만장해 있는다면 "역시 그놈이 그놈이네"할 확률이 높다. 제발 좀 잘해줬으면 한다... 제발 좀.... 뽑아줬으니 제발 좀....


이제 희망을 볼수 있었으면 한다.
줄타기, 백사용하기가 아닌 열심히 정직히 살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나라였으면 한다.